2020-10-19T20:25:28

'첫 80년대생 감독' 고희진, V리그 데뷔전 역전승 / YTN

Просмотров: 1 174 • 19.10.2020
4 2

프로배구 최초의 1980년대생 사령탑인 삼성화재 고희진 감독이 V리그 데뷔전에서 이겼습니다.

삼성화재는 양 팀 최다인 39점을 기록한 외국인 선수 바르텍을 앞세워 한국전력에 3대 2,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.

10년간 삼성화재에서 뛰다가 FA로 한국전력으로 이적한 박철우는 친정팀 만남에서 30점을 올렸지만, 승리까지는 한 끗이 부족했습니다.

여자부 IBK기업은행은 드래프트 1순위로 V리그를 밟은 러시아 국가대표 라자레바가 38점을 올려 KGC인삼공사를 3대 1로 꺾었습니다.

조은지 [zone4@ytn.co.kr]

▶ 기사 원문 : https://www.ytn.co.kr/_ln/0107_202010182240596895
▶ 제보 안내 : http://goo.gl/gEvsAL, 모바일앱, social@ytn.co.kr, #2424

▣ YTN 유튜브 채널 구독 : http://goo.gl/Ytb5SZ

ⓒ YTN &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
Еще

Похожие видео